국립극단

검색

[청소년예술가탐색전 쇼케이스-6개의 세계를 마주하다] 상태 메세지를 입력해주세요

2021.11.27 ~ 2021.11.28

※ 예술가와의 대화
11.27.(토) 17시 공연 종료 후, 객석

  • 장소

    국립극단 스튜디오 하나

  • 장르

    연극

  • 공연시간

    11.27.(토) 17시 │ 11.28.(일) 15시

  • 입장권

    전석 무료 (비지정석/ 1인 1매한)
    ※ 좌석 한 칸 띄어 앉기 운영

  • 소요시간

    35분 내외 (변경될 수 있음)

  • 문의

    1644-2003

  • 관람연령

    8세 이상 관람가 (초등학생 이상)

예약일정: 2021.11.23.(화) 오후 5시 개시

국립극단 홈페이지 및 콜센터 1644-2003(내선1번)을 통해 예약 가능합니다.

■ 1인당 1매까지 예약 가능합니다.(무료, 비지정석)

코로나-19 확산 방지 및 예약 매수 제한에 따라 ‘좌석 한 칸 띄어 앉기’로 운영됩니다.

청소년 관객의 경우 보호자 동반 관람을 부탁드립니다. 콜센터 1644-2003(내선1번)을 통해 해당 청소년 관객 및 보호자 1인 2매로 예약이 가능합니다.

휠체어를 이용하실 경우 콜센터 1644-2003(내선1번)을 통해 예약해 주시거나, 홈페이지 예약 후 콜센터를 통해 사전에 말씀해 주시면 관련 시설 등을 안내해 드리겠습니다.

예약 후 관람 하지 않으실 경우. 다른 관객들을 위해 사전 취소를 부탁드립니다. (관람 전일 17시까지 가능)

■ 8세(초등학생) 이상 관람가 입니다.

청소년의 경우 나이 확인이 가능한 여권, 주민등록등본 등을 반드시 지참해 주시기 바랍니다.
관람연령에 맞지 않거나 나이 확인이 불가한 경우, 보호자의 동반 여부와 관계없이 티켓이 있더라도 입장이 불가합니다.

■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하여 ‘입장 전 체온측정', '모바일 문진표 작성' 등을 진행합니다. 평소보다 여유 있게 공연장에 도착하셔서 협조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매표소 및 극장 로비는 공연 시작 1시간 전부터 운영합니다.

객석 입장은 공연 시작 15분 전부터 가능합니다.

■ 쾌적한 관람 환경을 위해 공연 시작 후 객석 입장은 불가하거나 최소화하여 운영합니다.

입장이 허용될 경우 다른 관객의 관람에 방해가 되지 않도록 본인 좌석 입장은 불가하며,

입장 시 안내받은 좌석 위치에 따라 일부 시야제한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공연 중 퇴장 시에도 재입장이 불가할 수 있습니다.

■ 함께 관람하시는 다른 관객의 안전을 위해 커튼콜을 포함한 공연 관람 중 과도한 환호 및 함성은 자제해 주시고 따뜻한 박수를 부탁드립니다.

■ 코로나-19 확진자 및 밀접접촉자 발생 시에는 부득이하게 공연이 중단 또는 취소될 수 있습니다.

■ 국립극단 '스튜디오 하나'는 소극장 판 건물 입장 후 좌측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 오시는 길 (백성희장민호극장/소극장 판 클릭) 바로가기

* 시설정보 (소극장 판 클릭) 바로가기

청소년예술가탐색전 쇼케이스-6개의 세계를 마주하다

<상태 메세지를 입력해주세요>

청소년과 예술가의 흥미로운 충돌과 파장

청소년이 삶을 바라보는 시선과 청소년과 예술가의 관계 맺기를 통해 연극의 의미와 새로운 가능성을 탐구합니다. 2013년부터 시작해서 8번째 ‘탐색전’을 진행하고 있으며, 올해는 코로나-19라는 변화 속에서 ‘한 개인’으로 예술 작업이 무엇인지, 무엇을 발견하고 싶은지 질문하는 것으로 시작해서, 16세-18세 청소년 6명이 오브제와 공간, 움직임, 소리 영역으로 3명의 참여 예술가와 공동 작업을 진행했습니다.

6개의 세계 : 키워드와 창작 노트

김민진
[너에게]
나는 사회를 바꾸고 싶다. 사실 정확한 목표도 주제도 없다. 그저 사람들이 서로 소통하기를 바란다. & 자신을 받아들이면 남들과 다름을 설득하고 애쓸 필요가 없다. 네모나고 딱딱한 세상, 좀 유연하게 살면 안될까

김시준
[000을 위해 숨겨진 기억들]
저기 잠들어있는 것은 남들에게 보여지지 않았으면 하는 나의 모습들이다. 그렇기에 저기 저 모습과 대조되는 감정이나 생각들로 진짜 나를 감싸고 있다. 어느날 그것들은 알게 된다.

박규리
[나를 가둔 나 그리고]
그들이 원하는 모습대로 움직였다. 색을 잃고 잿빛을 띤 인형의 삶을 살았다.
그 잿빛 공간을 아름다운 색으로 채워 주길 바라는 마음만을 남기고 숨어버렸다. 누군가 나타났다.

서다은
[느린 발자국일지라도]
사람들은 생각보다 무관심하다. 자신의 상처를 돌보지 않는다. 그렇게 살아간다.
거울을 비추어보듯 되돌아볼 수 있는 시간을 가질 수 있기를. 어렵겠지만 용기내서 조금씩, 아주 천천히

양준이
[걔꿈]
고민한다. 내 발로 들어왔는지, 갇혔는지 알 수 없는 공간에서 무엇을 해야 할까. 어떻게든 이곳을 벗어나려 애써야 할까? 이 시간을 묵묵히 받아드려야 할까? 그저 나만의 공간을 즐겨야 할까? 너무나 어색하다.

최지예
[이 공간을 기억하는 방법]
한번 쯤은 길을 잃어도 괜찮다. 오히려 길을 잃을 수 있어서 좋았다. 목적지가 없고 길을 잃은 채 자신도 모르는 무언가를 찾아다니던 00는(은) 어디든 갈 수 있다. 노란 불빛 아래, 낯설지만 익숙한 향기, 달그락 소리가 들리는 곳, 파란문이 있는 곳 어디든!

만드는 사람들

참여 청소년
김민진 김시준 박규리 서다은 양준이 최지예

참여 예술가
공간 이지형│움직임 이호영│소리 송경근

예술교육팀
교육감독 김미정│예술교육 및 리서치 김준호│과정기록 및 리서치 진행 이하영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확산 방지를 위한 공연장 내 조치

이미지 겔러리 이미지

관련콘텐츠

국립극단에서는 공연과 관련된 강연,
예술가와의 대화, 50분 토론 등의
연극강좌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국립극단은 공연에 대한 다양한 정보를 더욱 많은 관객 분들과 나누고자 홈페이지에서 공연 프로그램을 무료로 제공하고 있습니다. (2018년 9월 1일 이후) 공연 리플렛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