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극단

검색

[창작공감: 희곡 낭독회] 그림자 무덤

2021.07.21
종료 후 예술가와의 대화(사회: 이경미(평론가), 참석: 장효정, 표광욱(작가))

  • 장소

    국립극단 스튜디오 하나

  • 장르

    연극

  • 공연시간

    19:00

  • 입장권

    무료

  • 소요시간

    140분 예정(<그림자 무덤> 40분, <저는 종군기자입니다> 50분, 예술가와의 대화 등)

  • 문의

    1644-2003

  • 관람연령

    14세 이상 (중학생 이상)

  • 주최

    국립극단

  • 장효정

  • 출연

    김명기, 김보나, 박소연, 박용우

2021년 7월 13일(화) 오후 5시 신청 접수 개시

* 본 낭독회는 링크를 통한 신청서 접수 후 선정자를 발표합니다. 자세한 내용은 홈페이지 공지를 참고 부탁드립니다.

* 최종 선정자는 2021년 7월 16일(금) 홈페이지와 SNS 통해 공지됩니다.

* 본 낭독회는 작품개발을 위한 소규모 낭독모임으로 음향과 조명 없이 연습실에서 진행됩니다.
배우들이 읽고 작가와 관객, 관계자들이 만나 대화하는 소박한 자리입니다.

* 본 낭독회는 [창작공감: 희곡] 2차 낭독회로 <나는 종군기자입니다>와 함께 진행되며, 모든 작품의 낭독이 모두 끝난 후 <예술가와의 대화>가 진행됩니다.

* 코로나19 관련 수도권 방역 강화조치에 따라 ‘한 칸씩 띄어앉기’로 좌석을 운영합니다.

시놉시스

아버지 없이 혼자 자라온 명주는, 어느 날 갑자기 아버지의 사체인수 확인서를 받게 된다.
하지만 명주는 아버지의 사체인수를 포기하고, 자신도 죽기 위해 사체인수서에 적힌 주소로 찾아가지만 이미 폐허가 되어버린 쪽방촌이다.
누군가는 살았을 삶의 흔적들이 무덤처럼 쌓여있는 곳에서 명주는 명을 달리하려하지만, 생도 죽음도 마음처럼 되지 않고 거기서 무명자인 두 귀신을 만나게 된다.
두 귀신은 자신의 이름을 찾고 싶다며 명주의 죽음을 어떤 방식으로든 막고, 두 귀신의 모습에서 이름 없이 죽었을 자기 아버지의 모습과 어쩌면 이 세상에 홀로 남아 이름 없이 죽을 자신의 모습을 본다.
명주는 폐허가 된 집에서 무명자들의 흔적을 찾아나간다

작가의 글

이 세상에 그 누구도 연고 없는 삶은 없다.
연고 없이 태어나, 살아갈 연고를 만들어가며 살아왔지만, 결국엔 무연고자로 죽음을 맞이하는 이들이 있다.
누군가의 이름을 기억한다는 것은 그가 존재했음을 증명하는 단 하나의 흔적이다. 어둠 속에 존재하는 그림자처럼, 누군가는 내가 밟고 있는 이 땅 위에 살고 죽었음을, 이름 없이 떠나간 이들의 삶도 기억되어야 함을 이야기 하고 싶다.

[창작공감: 희곡] 소개

경력과 연령에 관계없이 누구에게나 열려 있는 소통 창구로,
연극의 새로운 가능성을 제시하는 희곡을 찾습니다.

국립극단은 동시대 화두를 탐구하는 희곡을 찾기 위한 온라인 상시투고 제도 [창작공감: 희곡]을 운영합니다. 접수된 모든 희곡은 현장에서 활발히 활동하고 있는 외부 전문가들이 읽고 검토합니다. 추천작에 한해 낭독회를 진행하고, 작가, 배우, 관계자 및 관객과 작품에 대한 자유로운 토론의 시간을 가짐으로써 작가가 희곡의 다양한 발전가능성을 확인하는 기회를 제공하고자 합니다. 창작희곡과 작가들을 만나는 열린 창구의 역할에 중점을 두고 희곡 발전가능성을 세심히 살핀 후 최종선정작을 대상으로 쇼케이스를 제작합니다.

코로나바이러스-19 확산 방지를 위한 극장 운영 조치

시놉시스

.

창작공감: 희곡

  • 창작공감: 희곡  - [창작공감: 희곡 낭독회] 그림자 무덤

    이 세상에 그 누구도 연고 없는 삶은 없다.
    연고 없이 태어나, 살아갈 연고를 만들어가며 살아왔지만, 결국엔 무연고자로 죽음을 맞이하는 이들이 있다.
    누군가의 이름을 기억한다는 것은 그가 존재했음을 증명하는 단 하나의 흔적이다. 어둠 속에 존재하는 그림자처럼, 누군가는 내가 밟고 있는 이 땅 위에 살고 죽었음을, 이름 없이 떠나간 이들의 삶도 기억되어야 함을 이야기 하고 싶다.

장효정


서울예대 극작과 졸업, 마음이 맞는 친구들과 함께 일상 속 낯섦을 발견하는 작업을 하고 있다.
앞으로는 녹차티백 같은 작가가 되고 싶다.
힘을 뺀 채로, 은근하고 천천히 그렇지만 나름의 향과 맛을 가진 글을 쓰기 위해, 한동안은 맹탕이라도 계속해서 우려낼 것이다.

이미지 겔러리 이미지

관련콘텐츠

국립극단에서는 공연과 관련된 강연,
예술가와의 대화, 50분 토론 등의
연극강좌를 운영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