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극단

검색

낭독 쇼케이스 <알려지지 않은 예술가의 눈물과 자이툰 파스타>

2020.10.10 ~ 2020.10.11
※ <예술가와의 대화> 공연 종료 후, 객석

  • 장소

    백성희장민호극장

  • 장르

    연극

  • 공연시간

    오전 11시ㅣ 매진 시 자동마감

  • 입장권

    무료(1인 1매 한)

  • 소요시간

    100분

  • 문의

    1644-2003

  • 관람연령

    14세 이상 관람가(중학생 이상)

  • 원작

    박상영

  • 연출

    임지민

  • 각색

    김연재

  • 출연

    권겸민, 권정훈, 김보나, 김세환, 박소연, 박용우, 이원준

2020년 10월 6일(화) 오후 2시 티켓 오픈

* 1인당 1매(비지정석)만 예약 가능하며 반드시 관람자 본인명으로 부탁드립니다.

* 관람당일 티켓 수령은 오전 10시부터 가능하며, 예약자 대상 선착순 좌석 임의 지정됩니다.

* 코로나19 관련 수도권 방역 강화조치에 따라 ‘한 칸씩 띄어앉기’로 좌석을 운영합니다.

무대 위, 배우들의 목소리로 소설을 만나는 기쁨

2016년 단편 「패리스 힐튼을 찾습니다」로 문학동네 신인상을 수상하고, 『대도시의 사랑법』에 실린 「우럭 한점 우주의 맛」으로 제10회 젊은작가상 대상을 수상하며 등단한 지 5년 만에 대세 작가로 인정받은 박상영의 「알려지지 않은 예술가의 눈물과 자이툰 파스타」를 국립극단 낭독 쇼케이스를 통해 무대에서 만난다. 향후 국립극단 제작공연으로 발전하는 과정에서 매회 관객들과 함께하는 ‘예술가와의 대화’를 통해 다양한 의견을 수렴한다.

예술가를 꿈꿨으나 아무것도 아니게 된 두 남자의 이야기

오늘날 한국문학에서 화두가 된 퀴어소설에 집중하고 있는 작가 박상영은 일상의 욕구 중 하나인 성에 대한 성역을 자연스럽게 허물어낸다. 순도 백 퍼센트의 퀴어 영화를 만들고 싶은 주인공 ‘나’와 무용가를 꿈꿨던 ‘왕샤’를 통해 예술가를 꿈꾸는 성소수자의 젊음과 사랑을 들려준다. 수많은 좌절과 실패를 경험하며 오늘에 도착한 ‘나’와 ‘왕샤’. 여전히 불안하지만, 아직 뜨거운 두 남자의 이야기에 귀를 기울여보자.

시놉시스

“그때는 몰랐었어 누굴 사랑하는 법“

한때 칸을 꿈꿨지만 짝퉁 취급을 당한 채 영화판에서 밀려난 무명 감독 ‘나’는 대기업 영화사업부에서 일하는 동창 ‘미자’에게 다급한 연락을 받는다. 용건은 작고한 한 영화감독의 회고전 GV(관객과의 대화) 사회를 봐달라는 것. 공짜 관람권에 혹해 수락한 ‘나’는 자이툰 부대 복무를 함께한 ‘왕샤’를 불러 영화관에 가는데...

스태프

원작 박상영
각색 김연재
연출 임지민

드라마투르그 김민조
조연출 이지민

이미지 겔러리 이미지

관련콘텐츠

국립극단에서는 공연과 관련된 강연,
예술가와의 대화, 50분 토론 등의
연극강좌를 운영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