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극단

검색

[희곡우체통 낭독회] 별을 위하여

2019.04.15

  • 장소

    국립극단 스튜디오 하나

  • 장르

    연극

  • 공연시간

    19:30 ㅣ 매진 시 자동마감

  • 입장권

    무료(1인 1매 한)

  • 소요시간

    80분(변경 가능성 있음)

  • 문의

    02-3279-2280, 1644-2003

  • 주최

    국립극단

  • 배시현

  • 출연

    이지현 황순미 황은후 홍아론 이기현 허진

2019년 4월 8일(월) 오후 2시 티켓오픈

* 1인당 1매(비지정석)만 예약 가능하며 반드시 관람자 본인명으로 부탁드립니다.

* 관람 당일 1시간 전부터 예약자 명단 확인 후 선착순 입장합니다.

* 본 낭독회는 작품개발을 위한 소규모 낭독모임으로 음향과 조명 없이 진행됩니다. 배우들이 읽고 작가와 관객, 관계자들이 만나 대화하는 소박한 자리입니다.

시놉시스

“언니, 그거 건강한 거야. 그거 절대 이상한 거 아니고 정말 당연한 일인 거 알지?”

40대 중반의 나이로 남편과 이혼하고 홀로 발달장애인인 고등학생 딸 혜성을 키우고 있는 수희. 어느 날 혜성이 ‘성’에 눈을 떴으니 주의 깊게 살펴달라는 학교 측의 연락을 받는다. 평생 아홉 살로 알고 키워온 내 딸이 학교에서 남자 선생님에게 제 속옷 이야기를 하기도 하고, 다른 친구들 앞에서는 자신도 키스를 해봤다는 둥 허풍을 떨더란다. 여자가 ‘성’과 관련된 이야기를 하면 음탕하고, 낯부끄러운 것이라 알고 살아온 그녀에게 딸의 이런 변화, 아니 성장은 너무 낯설고 두렵다.

작가의 글

예전 한 TV 프로그램에서 ‘발달 장애인’의 ‘성’에 관한 이야기를 본 적이 있다. 그들의 해소되지 못하는, 인정받지 못하는 ‘성적 욕구’에 관한 이야기였다. 한 시간 남짓한 방송에는 발달 장애 및 지체 장애인도 성을 누릴 권리가 있다는 내용이 무척 적나라하게 그리고 자극적이게 담겨졌다. 그러나 그들이 말하는 욕구와 권리 속에서 ‘여성 장애인’들의 욕구 이야기는 여전히 한 꺼풀 묻히고 포장된 채로 이야기 되고 있었다.

그 뒤 ‘여성 발달 장애인’과 ‘성’을 동시에 검색해보았다. 역시나 ‘성폭행’과 관련된 뉴스들이 쏟아졌다. ‘성유린, 집단 성폭행, 떡볶이 화대, 강간으로 보기 힘듦‘. 이것들이야 말로 여성 발달 장애인의 성이 이 사회 속에서 한 꺼풀 감춰져야만 했던 적나라한 이유들이 아닐까.

이 작품으로 여성 장애인들도 성적 욕구를 인정받아야 한다고 이야기 하고 싶은 것이 아니다. 그들도 성적 욕구를 가지고 있다는 것을 이야기하고 싶은 것이다. 그리고 또한 묻고 싶다. 여기 당신들 앞에 아홉 살 짜리 여자아이가 있다. 제 행동이 어떤 결과를 가져올 것인지 모르는 것이 빤한 여자아이가 당신 앞에서 소위 ‘야한’ 옷을 입고 소위 말하는 ‘흘리는’ 행동을 했다. 이 아이를 당신은 과연 어떻게 대할 것인가.

희곡우체통이란?

국립극단은 숨어있는 우수 희곡을 발굴하여 창작극 레퍼토리로 개발하는 창작희곡 온라인 상시투고 제도 ‘희곡우체통’을 운영합니다. 접수된 희곡 중 우수작은 배우, 관계자, 관객들이 함께하는 희곡낭독회에 초청하고 자유로운 토론의 시간을 갖습니다. 낭독회는 연간 10회 내외 진행되며, 우수한 작품 1~2편은 작가와의 협의를 통해 정식 공연으로 제작될 예정입니다.

[자세히 보기] 


작품개발

  • 작품개발  - [희곡우체통 낭독회] 별을 위하여

    “언니, 그거 건강한 거야. 그거 절대 이상한 거 아니고 정말 당연한 일인 거 알지?”

작 배시현

작가 배시현은 광주 지역에서 활동 중인 극단 ‘좋은 친구들’ 단원으로 현재 광주교통방송국 구성작가로도 활동하고 있다. 2011년 배우로 데뷔한 후 극작, 연출, 스탭 등 다방면에서 무대와 만나고 있다. 연출작으로는 <착한 남자 안희원>, 광주 단막극 페스티벌 참가작 <패치워크걸>이 있으며, 2018년에는 서울연극센터 ‘10분 희곡 페스티벌’ 작가로 참여해 <필모그래피>를 발표했다. 존재하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사람답게 써내려가는 작가가 되고자 한다.

이미지 겔러리 이미지

관련콘텐츠

국립극단에서는 공연과 관련된 강연,
예술가와의 대화, 50분 토론 등의
연극강좌를 운영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