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극단

검색

국립극단은 1950년에 창단된 우리나라 최초의 국립예술단체로서 70년간 연극 작품의 창작과 인재 양성을 통해 연극 예술 발전을 선도하고, 많은 국민들이 연극을 즐길 수 있도록 노력해 왔습니다. 창단 공연 <원술랑>을 비롯하여 <산불>, <만선> 등 우리나라를 대표할 수 있는 창작극을 개발하고 우리 문화를 보전해 왔으며, 세계 연극사의 주요한 작품들을 선보이면서 다양한 작품을 향유할 수 있도록 힘썼습니다.

2010년에는 재단법인으로 독립하여 백성희장민호극장, 소극장 판 등을 개관했고, 2015년에는 과거 국립극단의 전속 극장이었던 명동예술극장을 승계하여 현재의 3개 전용극장 체제를 갖추고 시즌단원을 선발하여 연극제작을 위한 최고의 환경을 구축했습니다. 또한 2021년부터는 국립극단의 네 번째 극장인 ‘온라인 극장’ 서비스를 정식으로 개시하여, 지방과 해외의 관객들도 보다 편안하게 연극을 만날 수 있도록 접점을 넓혀 나갈 계획입니다.

앞으로도 국립극단은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연극 제작 단체로서 ‘시대의 거울’이라는 연극의 소명을 기억하면서 좋은 작품을 만들어 나가겠습니다.
또한 우리 연극계를 이끌어 갈 예술가들이 자신만의 예술 세계를 자유롭게 펼칠 수 있는 기회를 확대하여 한국 연극의 정체성을 가꾸어 나갈 것입니다.

격동의 한국 근·현대사 속에서 오랜 시간동안 관객과 함께해온 국립극단이 언제나 국민 여러분께 감동을 선사하는 공간이 될 수 있도록
꾸준한 응원과 관심을 부탁드립니다.

재단법인 국립극단 단장 겸 예술감독 김 광 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