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극단

검색

  • 2020 희곡우체통 6차 낭독회 초대작 발표
  • 등록일 2020.12.21

    조회 625

국립극단 희곡우체통에 투고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의 인사를 전합니다.

희곡우체통 운영진은 25편의 희곡을 읽고 토론했으며, 아래와 같이 초대작을 선정했습니다.

 

작품명

낭독회 일정

낭독회 장소

춘향목은 푸르다.

2021년 1월(예정)

백성희장민호극장

 

“<춘향목은 푸르다.>는 여의도 개발을 위해 밤섬에서 살다 와우산으로 밀려난 1960년대 이주민을 다룬 작품입니다. 대한민국에서 1960년대 후반은 경제개발의 움직임이 본격적으로 가동되기 시작한 시기라고 할 수 있습니다. (중략) 후반부로 갈수록 작품이 가진 진정성은 붉고 푸른 생명력을 뿜어냈고, 아름다운 향기를 뿜어냈습니다. 그리하여 작품을 다 읽고 나면 우리를 지탱해 온 것이 화려한 도시의 네온이나 고층빌딩의 욕망이 아니라, 생명에 대한 존엄함을 잃지 않았던 민초들의 묵묵한 기운이라는 감동에 도달하게 됩니다.”
- 김명화 우체국장 심사평 중

(※선정평 전문은 첨부파일을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코로나19 관련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의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격상 및 서울시의 사회적 거리두기 비상조치(서울시 소재 국립시설 운영중단)에 따라 낭독회는 2021년 1월 이후로 예정하고 있습니다. 세부일정 및 진행방식은 추후 국립극단 홈페이지를 통해 안내드릴 예정입니다.

 

투고해주신 모든 분들께 다시 한 번 깊은 감사의 말씀을 전합니다.